Search

'버스'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3.25 여기가 잠실역인가요?
  2. 2007.10.15 거울보고 깜딱이야.. (2)
  3. 2007.08.15 술취한 아저씨는 최악이다. (4)

여기가 잠실역인가요?

1. 일상생활 2008.03.25 12:19 Posted by 지누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녹색버스를 타고 퇴근을 하고 있을때쯔음...
석촌역 부근에서 내리려 빨간버튼을 누르고 봉을잡고 서 있을쯔음..

옆에 앉아 있던 젊은 처자가 말을 걸었다.

처자 : 여기가.. 잠실역인가요?
본인 : 조금더 가셔야 되요~!

아주 아주 짧은 대화였지만..
슬쩍 본 그녀의 모습이 어쩐지 모르게.. 설래여 보이는게..
뭔가 좋은일 혹은.. 좋은 만남을 가지려 버스를 타고 가는거 같아 보였다.

 타고난 성격인지 능력인지.. 알수없지만.
간단히 사람의 외모와 얼굴 표정만으로..
그사람의 생각이나 감정.. 그리고 앞으로 일어날 예상가능한 행동들을..
잡아내는 쓸대없는 재주가 있다..

그게.. 가끔은 머리를 복잡하게 만들기도 하고...
인생을 피곤하게 할때도 있다...

처음 만났을때부터..
나와는 많이 다르고 어울리지 않는다는것은 알고 있었지만.
무리를 해서라도 잡고 싶었고..
그리고... 그녀의 대담한 행동들이(사실 별거 아닌일이지만.. 처음엔 하기 힘든..)
인연의 고리를 만들어 줄꺼라 생각되었지만...

막상... 일이 이렇게 되어 버린 지금은..
너무 예민하게 반응한 나의 행동들 때문이라는 생각도 들고..
모르고 넘겨야 했던 일들까지 직설적으로 들추어 일을 크게 만들었다는 생각도 들고..

잡으려 하면 잡히지 않는다고 했던가?
따라가면 항상 따라다녀야 한다고 했던가?
그런것이구나... 인생은..

신고

'1.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종족이라는 사실..  (2) 2009.01.02
사람 냄새  (0) 2008.04.16
여기가 잠실역인가요?  (0) 2008.03.25
말많은 사람과 일하기..  (2) 2008.03.22
욕심..  (0) 2008.03.10
오타쿠  (7) 2008.02.25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울보고 깜딱이야..

1. 일상생활 2007.10.15 10:27 Posted by 지누셩

6개월 전만해도 알람이 울리면 바로 일어나는..
예민한 사람이었는데...

지금은 알람이 한 1분이상 울려야...
아.. 뭐가 이리 시끄럽다냐..
하고.. 일어난다..

그렇다고 늦게 엄청 늦게 자는것도 아닌데..
몸이 하루하루 달라지는것 같다..

다행이 오늘은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자리가 있어 앉아 왔는데..
머리도 말리지 않은 상황에서.. 그냥.. 정신없이 자고 말았다...
다행이 고속도로가 막혀.. 딱 알맞게 자고 말았다..ㅎㅎ

아.. 눈도 잘 떠지지 않는 모습으로..
사무실에 들어와 멍~ 때리고 있다가..
정신을 좀 차리자 싶어..
화장실에 들어가 거울을 보고.. 깜딱 놀랐다..

아~ 깜딱이야..
머리는 반쯤 떠있고..
얼굴은 허여멀건해서..
사람의 몰골이 아닌것 같아..

아.. 나.. 이러고.. 있던건가...
갑자기 급 창피해 졌다..

흑...
왜이러지... ㅡ0ㅡ//


열기 - PS. 불꽃축제

신고

'1.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벼락천금  (0) 2008.02.05
멜론과 도시락 사용기  (0) 2007.10.23
거울보고 깜딱이야..  (2) 2007.10.15
참 편하게 살아왔구나.  (0) 2007.10.10
피할수 있으면 피해라.??  (0) 2007.10.05
휴대폰에 담긴 사연..  (2) 2007.09.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mewhere.tistory.com BlogIcon somewhere 2007.10.19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근길에 자면 오전 내내 정신이 없던데..ㅎㅎ
    다녀오셨군요 불꽃축제.
    생각보다 불꽃들이 예쁘던데요?
    전 롯데월드 야간개장 정도 생각하고 있다가 깜짝 놀랐어요.

술취한 아저씨는 최악이다.

1. 일상생활 2007.08.15 23:20 Posted by 지누셩
밤에 버스를 타고 퇴근을 하다보면..
뭐~ 항상 그런것은 아니지만..
참.. 이상한 사람들이 많은것이 사실이다..

그중에 최악은.. 역시 다른 사람들은 신경을 전혀 쓰지 않고..
큰소리로 통화하는 사람들..
그중에 역시 최고는 술취한 아저씨의 통화..

어제는.. 운이 없게도.. 바로 옆자리에 완전취해서 비틀거리는 아저씨가 앉았는데..
술이 떡이 되서.. 큰소리로 통화를 하는데..
짜증이 막 밀려왔다...

아저씨들은 최악이다..
아줌마도 역시 마찬가지다..
부끄러움을 모른다..

자신이 통화하는 내용을 다른사람이 들을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듯하다..

불륜..

아무리 보아도.. 마눌님과 통화하지 않는듯한 내용..
군대가서 느꼈던 충격이 다시 한번 생각나기도 하고..
그 시절.. 22살이라는 나이임에도 한번도 이성의 손을 잡아본적도 없던 나에게
고참이 들려준 한마디.. 6개월이상 사귀면.. 90%는 갈때까지 가는거라는..
처음엔 설마설마 했는데.. 현실은..그렇지 않았다.

2년전쯤 들었던.. 결혼한 사람의 애인.. 이야기가.. 생각이 나면서..
결혼 5년차 유부남이 들려준 이야기..
결혼한 사람의 50%가 애인이 따로 있다... 라는..
설마설마 했었는데.. 현실은..
정말.. 그런건 아닌가.. 하는.. 또.. 안좋은 생각을 하고 있었다.. ㅡ0ㅡ;
신고

'1.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좀.. 자중하자.  (0) 2007.08.21
평생을 생각할 고민거리..  (2) 2007.08.20
술취한 아저씨는 최악이다.  (4) 2007.08.15
자살보다..Sex  (1) 2007.08.14
월요일..  (0) 2007.08.13
알아들은건지...  (2) 2007.08.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mewhere.tistory.com BlogIcon somewhere 2007.08.16 0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행하게도 모두 현실.. 제가 아는 퍼센테이지보다 상당히 낮게 잡으셨는데요? ^^;
    설령 그렇다고 해도, 나와, 내 옆의 그 사람만 아니라면 괜찮다고,
    그렇게 생각하고 싶어요.

  2. Favicon of http://rudolph.tistory.com BlogIcon 루돌프 2007.08.17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_- 후자는 엄청나군요...

    전자의 경우라면..
    6개월 이상 사귀면 90%가 아니라 99.999% 쯤은 될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