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축의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12.12 축의금 1만3천원... (2)

축의금 1만3천원...

3. 문화생활 2006.12.12 00:54 Posted by 지누셩
http://dodam.tistory.com/26 에서 너무 좋아서 퍼왔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10년 전 나의 결혼식이 있던 날이었다.

결혼식이 다 끝나도록

친구 형주의 얼굴은 보이지 않았다.


이럴 리가 없는데.....

정말 이럴 리가 없는데.....


식장 로비에 서서

오가는 사람들 사이로 형주를 찾았다.

형주는 끝끝내 보이지 않았다.


바로 그 때

형주 아내가 토막 숨을 몰아쉬며

예식장 계단을 허위적허위적 올라왔다.

“철환씨, 어쩌죠. 고속도로가 너무 막혔어요.

예식이 다 끝나버렸네....”


"왜 뛰어왔어요. 아기도 등에 업었으면서.....

이마에 땀 좀 봐요.”


초라한 차림으로 숨을 몰아쉬는 친구의 아내가

너무 안쓰러웠다.


“석민이 아빠는 오늘 못 왔어요. 죄송해요.”

친구 아내는 말도 맺기 전에 눈물부터 글썽였다.

엄마의 낡은 외투를 덮고

등 뒤의 아가는 곤히 잠들어 있었다.


친구가 보내온 편지를 읽었다.

<철환아, 형주다.

나 대신 아내가 간다.

가난한 내 아내의 눈동자에 내 모습도 함께 담아 보낸다.

하루를 벌어야지 하루를 먹고 사는 리어카 사과장사가

이 좋은 날, 너와 함께할 수 없음을 용서해다오.

사과를 팔지 않으면 석민이가 오늘 밤 분유를 굶어야한다.

철환이 너와 함께 할 수 없어 내 마음 많이 아프다.

어제는 아침부터 밤 12시까지 사과를 팔았다.

온 종일 추위와 싸운 돈이 만 삼 천 원이다.

하지만 슬프진 않다.

잉게 숄의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을

너와 함께 읽으며 눈물 흘렸던 시절이

내게도 있었기에 나는 슬프지 않았다.

아지랑이 몽기몽기 피어오르던 날

흙속을 뚫고 나오는 푸른 새싹을 바라보며

너와함께 희망을 노래했던 시절이 있었기에

나는 외롭지 않았다.

사자바람 부는 거리에 서서

이원수 선생님의 <민들레의 노래>를 읽을 수 있으니

나는 부끄럽지도 않았다.

밥을 끓여먹기 위해

거리에 나 앉은 사람들이 나 말고도 수천 수만이다.

나 지금, 눈물을 글썽이며 이 글을 쓰고 있지만

마음만은 너무 기쁘다.

“철환이 장가간다.... 철환이 장가간다.... 너무 기쁘다.”

어제 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밤하늘의 오스스한 별을 보았다.

개 밥그릇에 떠있는 별이

돈보다 더 아름다운 거라고 울먹이던 네 얼굴이

가슴을 파고들었다.

아내 손에 사과 한 봉지 들려 보낸다.

지난 밤 노란 백열등 아래서 제일로 예쁜 놈들만 골라냈다.

신혼여행가서 먹어라.

철환아, 오늘은 너의 날이다. 마음껏 마음껏 빛나 거라.

친구여.... 이 좋은 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마음 아파해다오.

나는 항상 너와 함께 있다.


해남에서 형주가>


편지와 함께 들어있던 축의금 만 삼천 원....

만 원짜리 한 장과 천 원짜리 세장....


형주가 거리에 서서

한 겨울 추위와 바꾼 돈이다.


나는 겸연쩍게 웃으며 사과 한 개를 꺼냈다.


“형주 이 놈, 왜 사과를 보냈대요. 장사는 뭐로 하려고.....”


씻지도 않은 사과를 나는 우적우적 씹어댔다.


왜 자꾸만 눈물이 나오는 것일까....


새 신랑이 눈물 흘리면 안 되는데.....


다 떨어진 구두를 신고 있는 친구 아내가 마음 아파 할 텐데.....


이를 사려 물었다.


멀리서도 나를 보고 있을 친구 형주가 마음 아파할까봐


엄마 등 뒤에 잠든 아가가 마음 아파할까봐


나는 이를 사려 물었다.


하지만 참아도 참아도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참으면 참을수록 더 큰 소리로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어깨를 출렁이며 울어버렸다.


사람들 오가는


예식장 로비 한 가운데 서서......



<연탄길> <행복한 고물상> 저자 이철환


도담이한테 많이는 아니어도 서로 이런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친구가 하나쯤은 있었으면 좋겠다.
현실적인 삶속에서 시간과 공간과 현실적인 조건들을 능히 거스를 수 있는 그런 친구가 하나쯤은 생겼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도담이가 더 많이 이해하고, 더 많이 기뻐해주고, 더 많이 슬퍼해주며, 더 많이 희생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해서 이런 친구를 꼭 하나 만들었으면 좋겠다.
신고

'3.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대차 살려고 하는데.. 언제 살지.. 고민..  (1) 2006.12.13
비전으로 가슴을 뛰게 하라  (0) 2006.12.13
축의금 1만3천원...  (2) 2006.12.12
부산여행기 2  (2) 2006.11.15
KT&G 건물은 넘흐넘흐.. 좋아요..  (0) 2006.11.08
부산 결혼식 여행기??  (1) 2006.11.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uhaus.com BlogIcon 루돌프 2006.12.12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근무중인데 울뻔했습니다..ㅠㅠ
    세상은 아름다운거죠..?



 

티스토리 툴바